Project Description

2019년 봄 안녕하십니까?

골드핑거 비스포크 테일러입니다.

2019년도 봄/여름 시즌을 맞이하여 역시나 많은 번치북들이 들어왔으며,

홈페이지도 정리가 되었으니 이제 다시 본격적으로 비스포크 번치북들을 열심히 정리해 보겠습니다.

2019년 Spring / Summer 시즌 에르메네질도 제냐에서

[ ANTEPRIMA ] / [ SPRING SUIT ] / [ SPRING JACKET ] / [ SUMMER SUIT ] / [ SUMMER JACKET ]

총 5권의 번치북을 보내주었습니다.

안테프리마 카달로그와 2권의 자켓 번치북들은 번치되어있는 원단의 종류가 많아 2회로 나눠서 소개를 해드릴 예정이며, 전체적으로 총 8회에 걸쳐 제냐 번치북들을 정리하겠습니다.


        1. [ ANTEPRIMA ] – Jacket 
        2. ▶ [ ANTEPRIMA ] – suit
        3. [ ANTEPRIMA ] – suit
        4. [ SPRING SUIT ]
        5. [ SPRING JACKET ] – Jacket
        6. [ SPRING JACKET ] – Solid & Cotton
        7. [ SUMMER SUIT ]
        8. [ SUMMER JACKET ] – Jacket
        9. [ SUMMER JACKET ] – Solid & Cotton

2. [ ANTEPRIMA ] – Suit

항상 제냐의 S/S 시즌 ANTEPRIMA 카달로그는 새로운 원단이나 시즌에 유행할 원단들을 완성 이미지와 함께 소개하는 카달로그 형식의 번치북으로,

[ JACKET ] 과 [ SUIT ] 파트로 구분되어 있이며, 지난 자켓 파트 포스트에 이어 이번 포스트는 수트 파트를 정리하겠습니다.

[ Suit ]

With satin or iridescent finishes, smooth or raised backgrounds and soft, fine textures, the Spring/Summer 2019 collection by Lanificio Ermenegildo Zegna deftly caters to the tastes of the modern man, for both more formal occasions as well as free time and holidays. The timeless and elegant silk and wool suit and the more sporty seersucker in pure silk by Tessitura di Novara are two elegant options.

For more informal suiting options, there is the family of Cross-ply fabrics where wool, silk and linen are presented in a range of blended compositions to create mottled backgrounds. Wool and linen Solaro, in herringbone with the classic iridescent finish, makes its return. As does Trofeo, the classic brushed pure wool fabric, which is also available with silk as Trofeo 600, to provide a more glossy finish.

For more elegant occasions, 15 Milmil 15 is the perfect choice: the long, fine fibres of Australian wool and the finishing processes make it an exquisite fabric.
Warm days warrant wearing breathable fabrics in pure wool, like Cool Effect and High Performance. The highly twisted fibers of High Performance fabric make it both dynamic and crease-resistant, thus ideal for the summer season.

새틴 또는 무지개 빛깔의 마감 처리, 부드럽고 인상적인 배경(바탕) 및 부드럽고 섬세한 질감으로, Lanificio Ermenegildo Zegna의 2019 Spring / Summer 시즌 컬렉션은 자유로운 시간과 휴일뿐만 아니라 더 공식적인 자리에서도 현대인의 취향에 능수능란하게 어울립니다. Tessitura di Novara는 영원하면서도 우아한 실크에 울을 섞은 정통 수트용 원단과 100% silk 로 짜여진 보다 스포티한 시어서커 원단을 우아한 수트용 원단으로 제안합니다.

보다 비공식적인 자리에서의 편한 수트 원단으로 양모, 실크 및 린넨의 다양한 소재를 혼합하여 불규칙한 촉감이 있는 Cross-ply 원단들이 있습니다. 울과 린넨으로 짜여졌던 Solaro(솔라로) 원단이 보는 각도에 따라 색깔이 변하도록 마감 처리 된 클래식한 헤링본 원단으로 돌아왔습니다. Trofeo 원단과 동일한 정돈된 고급 울원사에 실크를 함께 제직한  Trofeo 600은 더욱 윤기있는 마감을 제공합니다.

보다 공식적이면서 중요한 자리를 위한 15 Milmil 15 원단은 완벽한 선택입니다: 오스트레일리아 양모의 길고 가는 울 원사와 마무리 과정이 절묘한 천으로 만듭니다. 따뜻한 날에는 Cool Effect나 High Performance와 같은 순양모로 통기성있게 짜여진 원단을 착용해야합니다. High Performance 원단은 꼬임을 많이 준 원사로 역동성과 주름 방지 성을 갖추고있어 여름철에 이상적입니다.

위 내용은 안테프리마 카달로그내에 삽입되어 있는 수트 파트에 관한 설명입니다.

안테프리마 카달로그는 제냐의 다른 번치북들과는 달리 제냐 본사에서 제작한 것으로 한글로 번역이나 설명이 없어 제 나름대로 번역해 보았습니다.

2019 스프링 / 서머 시즌 제냐가 제안하는 수트 원단들로는 Tessitura Di Novara, Cross-Ply, Trofeo 600, 15 Milmil 15, Cool Effect, High Performance 가 있으며,

작년에 비해 린넨 보다는 가벼운 천연 섬유인 실크의 비중이 늘어 난 것 같습니다.

그럼 카달로그 이미지와 원단 사진을 같이 올려보겠습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보다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