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POKE ? – 비스포크의 정의와 구분

bespoke – 형용사 [주로 명사 앞에 씀], (특히 英 격식)

1. (美 주로 ‘custom-|made) 제품이 (개인 주문에 따라) 맞춘
a bespoke suit : 맞춘 양복
2. 맞춤 생산을 하는
a bespoke tailor : 맞춤 양복 재단사

사전을 찾아보면 고객의 개별 취향을 반영해 제작하는 물건이라는 의미를 가집니다. 예를 들면 자동차 시트의 재질, 색깔, 매트, 내장재 소재 등을 고객이 골라 제작하는 것도 ‘비스포크’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비스포크의 어원으로는 다양한 설이 있으나 ‘말하는 대로’라는 의미를 가진 영어 동사 비스피크(bespeak)에서 왔다는 설이 일반적입니다.  물건을 제작하기 전 의뢰하거나 주문한다는 의미로 1585년 발간된 영국 옥스퍼드 사전에 처음 등장했습니다.

  • 영국 – Bespoke ( 비스포크 )
  • 이탈리아 – Su misura ( 수 미주라 )
  • 미국 – Made To Measure ( MTM, M2M )

‘비스포크’라는 단어는 세계적으로 맞춤 양복을 선도하는 국가들(영국, 이탈리아, 미국) 중 영국에서 ‘맞춤 양복’을 뜻하는 단어로 주로 쓰이고 있으며, 이탈리아에서는 Su misura(수 미주라), 미국에서는 ‘Made to measure(MTM, M2M)’이라는 단어가 쓰이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맞춤 정장’을 뜻하는 각 국가별 단어들을 해당 국가의 의복 문화와 생산 방식을 구분하여 표현하는데 많이 쓰이고 있습니다.

정통 수제 맞춤 정장 - 비스포크 수트

맞춤 제작 방식에 따른 단어 구분

제냐 수미주라

현재 국내의 맞춤 양복업계를 보면 예전 방식대로 영업하는 양복점들과 젋은층을 겨냥한 맞춤 정장 브랜드들로 양분되어 있습니다.

기존의 양복점은 Bespoke(비스포크) 제작 방식을 고수한다 할 수 있고, 맞춤 정장 브랜드들은 Made to Measure(MTM) 제작 방식(반맞춤)을 기본으로 합니다.

몇몇 양복점이나, 브랜드에서 비스포크와 MTM의 중간 단계로  Su Misura(수 미주라), 반수제( MTM + 비접착 )방식이라 하여 맞춤 양복을 제작하고 있지만 이탈리아 브랜드들의 수미주라(수제 라인 생산 방식)에 비교하면 품질에 많은 차이가 있습니다.

결국은 품질과 생산 효율성(가격) 중 어디에 집중하냐에 따라 제작 방식이 달라지고, 사용하는 단어가 다릅니다. 그리고 최근들어 많은 맞춤샵들이 Bespoke(비스포크) 라인이라 하여 수제방식으로 제작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진짜 비스포크 방식인지는 꼭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BESPOKE’S UNIQUE FEATURES – [ 비스포크 만의 특징들 ]


보이지 않는 작은 차이가 명품을 만들 듯, BESPOKE(비스포크) 만의 차이점들을 찾아보십시요.

1. Tailor ( 테일러 )

비스포크 수트의 지휘자

비스포크 수트의 지휘자

Tailor(재단사)는 ‘자르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고객과 직접 대면하여 고객의 취향을 파악하고, 최신 유행를 미리 파악하고, 고객에게 맞는 디자인을 제안해 드릴 줄 알아야하며, 다양한 원단의 특성을 알아야하고, 사이즈를 정확히 체촌하여, 신체적 특성을 파악하여 패턴을 제작하고, 원단의 특성에 맞게 재단하며, 고객과 소통하며 가봉을 보며, 총괄적인 작업 진행을 관리하고, 오랜 시간 터특한 경험으로 비스포